더 많은 선배들의 후기 보기

데이터 엔지니어 김O인님 | e-비즈니스학과 이전에는 아무리 이력서를 써내도 서류 통과조차 어려웠는데 수료 후에는 기대조차 하지 않았던 곳들에 합격하게 됐습니다. 수료 후 한 달 반 만에 취업했는데 엘리스가 아니었다면 원하는 직무에 이렇게 빠른 취업이 불가능했을 것 같습니다.
넥슨코리아 PM 김O나 님 | 경제학과 IT와 무관하던 비전공자였지만 엘리스를 통해 원하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학습 과정이 힘들기도 했지만 돌아보니 입사 지원부터 면접 그리고 현재의 업무까지 엘리스 트랙 프로젝트 경험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백엔드 개발자 윤O진님 | 고졸 수료 이후 엘리스의 끝없는 취업 지원 덕분에 예상보다 반년은 빨리 개발자로 취업하게 되었습니다. 6개월간 다양한 경험을 쌓으며 적성을 찾아 개발자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고, 무엇보다도 지금까지도 네트워킹하고 있는 우수한 동료라는 큰 자산을 얻게 되었습니다
SW 개발자 정O구님 | 소프트웨어학과 프로젝트 경험도, 실력도 다른 전공생들보다 많이 부족했기 때문에 개발자라는 진로에 대해 고민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엘리스 트랙에서 신기술을 활용한 웹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성취감과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프로젝트 경험과 개발 실력이 부족하신 취준생에게 추천합니다!
백엔드 개발자 이O람 님 | 경영학과 혼자 공부하며 지쳐갈 때쯤 엘리스에서 열정 넘치는 동료들을 만났습니다. 함께하니 몰랐던 내용을 빠르게 익힐 수 있었습니다. 기획자와 개발자, 데이터분석가가 협업하여 하나의 프로젝트를 완성한 경험은 현재 업무에 적응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프론트엔드 개발자 김O영님 | 융합전자공학과
진로를 정하지 못하던 차에 엘리스 트랙에 합류한 것은 정말 좋은 선택이었습니다. 웹 개발, 데이터 분석, 인공지능을 공부하면서 적성을 찾고 프로젝트를 통해서 빠른 성장을 할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취업에 성공해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개발자로 첫걸음을 시작할 분들께 엘리스를 추천합니다!

엔씨소프트 개발자 서영학 님

'내가 만든 서비스가 사람들에게 기쁨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개발 공부를 결심하게 되었어요. 엘리스 교육에 참여했을 땐 머신러닝에 대해서 거의 몰랐을 때라서 프로젝트에서 여러가지 작은 역할들을 맡게 되었죠. 작은 역할이었지만 프로젝트를 통해서 조교와 팀원들과 함께 하며 그들로부터 많은 걸 배웠어요. 어떤 도구를 써야하는지, 스킬적인 면에서도 그렇고 프로토타입을 제작하면서 실무에서 협업하는 방식도 간접 경험할 수 있었어요.
취업 준비는 자기를 계속 돌아보는 과정이기에 힘들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그래도 해온 과정을 연결시키려고 노력하다보면 자기의 강점을 찾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제가 머신러닝을 몰랐지만 엘리스 교육 과정에 참여했던 것처럼, 다양하고 좋은 경험들을 많이 해봤으면 좋겠어요. 만약 제가 그렇게 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저는 없었을 것 같거든요.

넥슨 개발자 정기완 님

저는 원래 경영학을 전공했는데 공부가 잘 맞지 않아 자퇴했어요. 다시 수능을 봐서 대학에 입학했을 때 제가 원하는 게 '실제로 뭔갈 만들어 내는 것'이라는 걸 C언어 수업을 듣고 알게 되었죠. 그래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으로 선택했고 이때부터 계속 개발을 더 잘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어요. 처음엔 뭐부터 시작해야 할지 몰라서 컴퓨터 동아리에도 들어가 보고, 친구들과 프로젝트도 해보고, 강연을 듣거나 개발 커뮤니티에서 만난 개발자를 직접 찾아가서 질문도 해봤어요. 휴학하고 스타트업에서 개발도 하면서, 대기업에 취업하고 싶어 엘리스 수업도 들었죠.
취업 준비의 기간은 지난한 날들이었지만, 평소 개발을 잘하기 위한 제 고민들이 모여서 결국 취업으로 이어졌어요. 게임 회사와는 전혀 상관없는 웹 개발을 계속해 왔지만, 개발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바탕으로 실력을 증진해온 노력이 있었기에 그 진심이 통해서 취업이 되었다고 생각해요.

아마존 개발자 고경민 님

저는 대학생 때 방황을 많이 했어요. 제가 하고 싶은 공부만 하고 싶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거든요. 그러다 읽게 된 책을 통해서 사소한 배움이라도 내게 도움이 될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상황이 잘 풀리지 않는 것 같고 중간에 포기하고 돌아오더라도, 결국 내가 간 만큼은 내게 남는다는 걸 알게 되었죠. 지금 배우는 것들이 잘 와닿지 않고 어렵더라도 스스로 선택한 것에 대해서 끝까지 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저는 개발의 매력이 '정답은 없다'에 있다고 생각해요. 공부하다보면 답이 있어서 빨리 끝내면 좋겠고, 그렇기 때문에 정답이 없다는게 싫을 수도 있지만, 한창 개발을 배우는 입장에서는 이게 사실은 축복이라고 생각해요. 정답이 없기 때문에 그만큼 내가 기여할 수 있는 부분도 얼마든지 있다는 것이니까요. 이미 공개되어 있는 소스코드도 내 프로젝트에 맞게 고민하고 적용하면, 내가 만든게 더 좋은 코드가 되는 거라고 생각해요.

삼성전자 개발자 윤채원 님

취업 준비를 할 때 가장 힘들었던 건 지원을 해도 계속 떨어진다는 거였어요. 하지만 일희일비하지 않고 엘리스 교육 과정에도 참여하고, 하고 싶은 개발 공부를 했어요. 결과적으로 프로그래밍 역량을 쌓는데 큰 도움이 되었죠. 요즘은 딥러닝이 적용되는 분야가 많아서 개발자로 취업하고 싶다면 어느 정도 개념을 알아야 하는것 같아요. 아예 외면하기에는 수요도 많고 트렌트가 되었죠.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건 자기만의 역량을 쌓는 거라고 생각해요. 남들이 다 하기 때문에 하기 보다는, 자기 적성에 맞고 미래 전망에도 부합하는 분야를 선택해서 역량을 쌓는 게 중요해요. 대다수가 하는 방식대로 준비하면 비슷한 취준생들에게 밀릴 수 밖에 없거든요. 저의 경우 문과생 출신으로 프로그래밍을 공부한다는 게 황무지 같이 느껴졌지만, '커리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소신이 취업으로 이어졌다고 생각해요.

카카오 개발자 김성도 님

개발자로서 일하기 전에는 개발자가 되면 그냥 개발만 할 줄 알았어요. 그런데 막상 되고 보니 최우선이 되는건 서비스의 본질에 대해서 고민하고, 문제와 솔루션에 대해서 고민하는 것이었죠. 이를 파악하고 실현하기 위한 기술로서 개발을 하게 된다는 걸 깨닫게 되었어요. 엘리스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도 여러 문제에 부딪치고 우리 조가 개발하는 프로그램의 성능 개선을 위해 고민하고 공부했던 기억이 있어요. 개발 실력과 역량도 중요한 요소이겠지만, 면접관이 궁금해 했던 것은 바로 겪은 문제와 그걸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에 대한 것이었어요. 여러 문제에 부딪혔을 때 어떻게 해결할 건지 고민하고 직접 실행해 보는 연습을 해보길 바라요.